<This Is Marketing>

This Is Marketing: You Can’t Be Seen Until You Learn to See
by Seth Godin, 2018


<린치핀>을 읽고 작성한 리뷰 내용 중에,
뜬구름 잡는 소리가 많았고, 별 감흥이 없었다. (그래서 This is Marketing도 별 기대가 안된다)라는 내용이 있었다.

그만큼 기대하지 않고 읽었다. 하지만 무척 실망스러웠다.
세스 고딘은 대단한 사람이겠지만, 더는 그의 책을 살 일은 없을 것 같다.

마케팅 관련 책들은 왜 항상 기대치를 밑도는가? (Positioning 제외)
저자가 마케팅에 너무 능숙해서 기대치 조절에 실패하는 건가?
이렇게 부실한 내용으로 어쨌든 책 판매에는 성공했으니 마케팅만큼은 잘한건가?

몇몇 밑줄 친 내용은 있었지만,
조잡하고 산만하고 무엇을 말하려는지 모르겠는.. 그런 책이었다.



밑줄 친 문장들

  1. 마케팅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돕는 관대한 행위다. (p.21)
  2. 열쇠를 만든 다음 그 열쇠로 열 수 있는 자물쇠를 찾아 돌아다니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자물쇠를 찾은 다음 그 자물쇠에 맞는 열쇠를 만드는 것이 좀 더 생산적인 해결책이다. (p.26)
  3. 당신이 서비스를 제공하길 원하는 사람들을 골라라. 당신의 메시지를 가장 열린 마음으로 들어줄 사람들을 골라라. 또 이에 알맞은 다른 사람들에게 입소문을 내줄 만한 사람들을 골라라. (p.60)
  4. 음모론자들은 대다수 사람들이 무시하는 음모론을 신봉함으로써 자신이 바라는 감정, 즉 자신이 특이한 사람이자 용감하게 진실을 말하는 사람이며 아웃사이더라고 느낀다. (p.84)
  5. 새로운 사용자들의 패턴을 단절시켜야 하는 문제는 어떨까? 긴장을 어떻게 창출할까? 간단하다. 그냥 “안 쓰면 손해.“라고 말하면 된다. (p.176)
  6. 가장 싼 가격을 매기는 것은 변화에 대한 약속이 아니다. 같은 것을 더 싸게 주겠다는 약속일 뿐이다. (p.267)
  7. 최고의 마케터는 사냥꾼이 아니라 농부다. 심고, 가꾸고, 갈고, 비료를 주고, 잡초를 뽑아라. 이 일을 반복하라. 반짝이는 물건을 좇는 일은 다른 사람에게 맡겨라. (p.343)